////
Search
Duplicate
🚘

차량 공조기 악취 관리

차량 공조기 악취

자동차는 실내 공간이 1평(3.3m²) 내외로 매우 좁은 공간이지만 평균적으로 현대 인류는 평생 4년에 가까운 시간을 자동차 안에서 보내게 됩니다.
자동차는 10년 이상 사용하고 다양한 환경에 노출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 중 공기순환부의 증발기(Evaporetor) 부분은 특히 습도가 높아 많은 미생물이 번식하기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증발기는 열의 발산과 냉각에 의해 고습도 환경이 형성되어 박테리아와 곰팡이의 번식에 의한 미생물막에 적합한 환경이 되어줍니다. 이러한 미생물막은 공조기 구조 상 제거가 어렵고 악취를 동반하여 자동차 실내 오염의 주범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문제점

한국화학연구원의 ‘자동차 에어컨 냄새의 원인 및 메커니즘 규명’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에어컨 증발기(Evaporator) 표면 등에 세균과 곰팡이 등이 미생물막 형태로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자동차 실내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미생물막의 형성을 차단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지만, 미생물막은 그 형태가 복잡하여 단순한 화학적 요법이 아닌 강한 염기성의 물질과 기계적인 세척이 동반되어야 제거가 가능한데 자동차의 복잡한 구조가 이러한 방식을 적용하는데에 문제점으로 작용합니다.

기존 해결책

기존의 해결책은 주로 표면 처리, 애프터 블로우, 방향제로 분류됩니다.
[표면 처리]
표면 특수 코팅을 통해 미생물막이 형성되기 어려운 환경을 조성.
코팅제 내구성이 제한적이며 코팅제가 실내로 유입되어 “에바가루”의 원인이 되기도 함.
[애프터 블로우]
습기가 생기지 않도록 시원한 바람을 발생시켜 공조장치를 말리는 방식
별도의 모듈을 설치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오랜 시간 사용 시 방전의 위험이 있음
[방향제]
낮은 가격으로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음
방향제에 대한 알러지 반응 우려 및 미생물막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은 불가함

공조기 관리의 혁신: 트로마츠 에어(TROMATZ AIR)

특수 파동의 미세전류를 차량 공조기 표면에 흘려 미생물막 생성을 원천적으로 억제할 수 있습니다. 극 저전력의 솔루션으로 사용 및 대기 전력이 극히 낮아 차량 전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1회 설치로 반 영구적 사용이 가능합니다.